임지빈

언제, 어디서나

임지빈

임지빈의 작업은 미키마우스나 브릭베어를 닮은 큰 귀를 지닌 곰 형태의 동물 캐릭터를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레고와 같은 블록 형태의 유닛들로 이루어진 동물이나 인물 캐릭터들에 다양한 패턴이나 표정, 나아가 개성 있는 이미지를 입혀 베어브릭 시리즈로 제작하는 방식은 이미 Kaws와 같은 작가들에 의해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임지빈은 기본적으로 아무것도 그려져 있지 않은 서있는 캐릭터를 다양한 크기의 풍선형태로 제작한다. 특히 4m에 달하는 매우 커다란 스케일의 크기로 제작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 작품은 실내에 들어가기에도 어려울 정도의 비현실적 비례를 보여준다.

임지빈이 이렇듯 커다란 사이즈의 베어 벌룬을 만드는 이유는 거대한 도시의 다양한 장소에 설치되어 누구에게나 쉽게 보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패브릭으로 만든 벌룬은 이동이나 운송이 간편하며 언제 어디서나 쉽게 설치할 수 있다. 크기와 무관하게 어떤 곳에서건 안전하게 설치할 수 있으며 관객들의 접근성도 용이하다. 특히 매우 유연하게 다양한 방식으로 건물의 틈이나 비좁은 공간에 설치, 연출할 수 있어 매번 작가의 새로운 해석을 이끌어낼 수 있다는 점도 괄목할만한 부분이다.

‘에브리웨어 프로젝트’는 이러한 작품의 설치, 연출 유연성을 통해 작품을 다양한 장소에 이동, 전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그의 작품은 오래된 거리의 아케이드, 공사 중인 건물의 빈 공간, 사막의 인적이 없는 공간, 바닷가, 천장이 낮은 좁은 전시장 등에 눕거나 엎드린 형태로 설치되기도 하는데, 이 경우 커다란 인형의 독특한 자세로 인해 종종 드라마틱한 효과가 유발되기도 한다. 이러한 설치 전경은 사진으로 기록되어 그 자체로 파생적 연작을 구성한다.

팝아트의 범주에서 활동하는 임지빈의 작업이 흥미로운 점은 관객에서 나아가 더 많은 대중과의 접점을 매우 적극적으로 확보a하려고 시도한다는 데에 있다. 그의 베어브릭 작품은 멀티플이나 등신대 조각으로도 제작이 되고, 다양한 굿즈로 파생되기도 한다. 그리고 이러한 확장성은 새로운 프로젝트를 통해 그가 잠재적 관객들과의 새로운 접점과 참여의 무대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으로 이어질 것이라 기대된다.

임지빈
b.1984
개인전
2020 <NOW-HERE>, 서드뮤지엄, 서울
<Colorful Garden>, 가나어린이미술관, 서울
<Room 59-1>, 갤러리 랩, 서울
2018 <Space in LOVE>, 세종문화회관, 서울
<당신은 혼자가 아니에요>, 강원랜드, 정선
2017 <EVERYWHERE>, 가나어린이미술관, 양주
<EVERYWHERE>, K현대미술관, 서울
2016 <Space in LOVE>, 우양미술관, 경주
2014 <Space in LOVE>, 서울스퀘어, 서울
<Space in LOVE>, 가나아트파크 미술관, 양주
<Art for everyone>, Fn아트 스페이스, 서울
2013 <Space in LOVE>, 서울시청앞 광장, 서울
2인전
2021 <Someone, Somewhere>, 임지빈&구나현, 갤러리 위, 용인
2020 <Home Sweet Home>, 임지빈&구나현, 가나어린이미술관, 양주
2017 <POPTOPIA>, 임지빈&조현수, 진화랑, 서울
주요 단체전
2021 <Dialogue in Art>, Korea Meets Hong Kong–SHOUT Art Hub&Gallery, 홍콩
<Colourful Power>, 청주시립미술관, 청주
2019 <POPCORN>, 대구미술관, 대구
<Now K Art>, Seoul Auction Plus Hong Kong , 홍콩
<Now K Art vol.2>, 서울옥션 강남센터, 서울
<1956년 영국에서 현재 한국의 팝아트 까지>, 구하우스 미술관, 양평
<Abu Dhabi Art 2019>, Manarat Al Saadiyat Museum, 아부다비
2018 <평창문화올림픽 패럴림픽 파이어아트 페스타>, 경포해변, 강릉
<평창문화올림픽 한일중 현대미술제 삼국미감>, 삼탄아트마인, 정선
<Sweet illusion>, 벗이미술관, 용인
<미술관 옆 아틀리에>, 가나어린이미술관, 양주
<Illuming>, 도잉아트, 서울
2017 <인생은>, 탑골미술관, 서울
<당신의 숨결마다>, (구)대구연초제초장, 대구
<공간감 공간+공감>, 세종문화회관, 서울
<오마쥬>, 가나어린이미술관, 양주
2016 <연애의 온도>, 서울미술관, 서울
<Re_creation>, 서울예술재단, 서울
2015 <Autumn Contemporary Collection>, Shine Artists Gallery, 런던
<만화경풍경>, 단원미술관, 안산
2014 <Art Miami Aqua> Aqua Hotel, 마이애미
<양평의봄>, 양평미술관, 양평
<POP POP POP>, 가나아트센터, 부산
2013 <hommage for Yayoi Kusama>, 진화랑, 서울
<조각에 귀를 귀울이며>, 부평아트센터, 부평
2012 <Healing camp>, 가나아트센터, 장흥 아트파크미술관, 서울
<맛의 나라>, 양평미술관, 양평
2011 <만화캐릭터>, 미술과 만나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가벼운미술>, 킴스아트필드 미술관, 부산
2010 <신나는 미술관:Wow~! Funny Pop>, 경남도립미술관, 창원
2009 <Animamix Biennial>, Shanghai MOCA, 상하이
레지던시
2012-2021 가나아뜰리에, 양주

모두를 위한 또 다른 의미의 공공(共供)미술

민병직
우리의 일상 가까이 친근하게 임지빈 작가의 작업이 자리한다. 그런 면에서 모두가 즐기고 쉽게 공감할 수 있는 ‘모두를 위한 예술(Art for Everyone)’은 작가 작업의 근본이자 지향성을 그대로 요약하는 개념이 아닐까 싶다. 그렇게 작가의 작업은 때로는 대중의 삶과 무관하게 심각하고 난해하여 접근하기 쉽지 않은 동시대 예술의 일련의 모습들과는 일정한 거리가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작가의 작업이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마냥 가벼운 의미만으로 자리하는것 같지는 않다. 우리 모두의 삶 속에서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예술을 지향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동시대 자본주의 사회문화의 무한 반복되는 꿈과 욕망은 물론이고 그 모순적인 면모와 갖가지 이율배반적인 모습 또한 담아내고 있으니 말이다. 작가의 대표적인 작업 형상이라 할 수 있는 베어브릭만 해도 귀엽고 친근한 모습, 희망 어린 메시지와 활력 있는 몸짓으로 행복하고 기쁜 삶의 모습을 전하고 있지만 동시에 무표정한 모습과 반복되는 동작 속에서 왠지 슬프고 외로울 수밖에 없는 우리 자신의 모습과 닮아 있는 것 같고 그렇게 지금 시대의 현실, 묵직한 삶의 이면을 떠올리게 하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작가 작업의 중요한 모티브이자 출발인 베어브릭은 모두가 친근하게 접하고 애완(愛玩)할 수 있는 아트 토이로서 친숙한 대상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현대 자본주의, 소비사회의 갖가지 모순적인 면모를 고스란히 담지하고 있는 산물이기도 하다. 명품으로 대변되는 외적인 화려함, 과잉 소비 욕망에 집착하는 현대사회의 아이콘으로도 기능하는 것이다. ‘너로 인해 나는 아프다(I’m in Pain Because of You)’ 시리즈에서 이러한 현대사회에 대한 작가의 문제의식을 살펴볼 수 있다. 작가는 이들 작업 속의 베어브릭을 슬레이브(Slave)라 칭하면서 소비 자본주의 사회에서 욕망의 노예일 수밖에 없는 현대인의 모순적인 현실을 형상화한다. 끊임없이 상품 소비 욕망을 유혹하는 지금 시대의 현실에 다름 아닌 타자 ‘너’로 인해 아플 수밖에 없는, 그렇게 부단한 욕망으로 상품 미학, 소비의 매력을 탐하지만 다시 그러한 욕망에 사로잡히고 마는 지극히 현실적인 우리 자신의 모습을 투영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게 작가의 작업은 현실과 동떨어진 막연한 희망과 기쁨의 논리만을 전하는 것이 아니라 힘겨운 삶의 현실 속에서 끊임없이 상처를 받고 소외되고 있는 현대인의 모순적인 삶의 풍경을 부단히 담아냄으로써 이들 비루한 삶 속에서 스스로의 작업이 현실감을 잃지 않는 또 다른 희망과 기쁨, 위로로 다가서야 함을 분명히 자각하고 있다. 이를 작가의 대표적인, 진행형의 작업이라 할 수 있는 ‘에브리웨어(EVERYWHERE)’ 프로젝트에서도 확인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각박한 현실이지만 세상의 모든 곳, 우리 모두의 삶에 작가 특유의 생생한 활력과 따뜻한 감성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 에브리웨어 프로젝트는 작가 작업의 중심적인 면모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작업이다. 이 프로젝트의 핵심은 그곳이 어떤 곳이든 우리의 평범한 현실의 장소를 감성적인 특별한 곳으로서 예술의 시공간으로 거듭나게 하는 데 있고 이를 가로지르는 작가적인 자유로움과 연동된 가변적인 이동과 변형성, 그 확장성에 있지 않나 싶다. 동시대 예술의 또 다른 지향이기도 한 고급과 저급, 순수예술과 대중문화, 공공과 민간 등의 숱한 경계를 자연스럽게 가로지르고 있다. 그런 면에서 여러 시행착오 끝에 지금의 형태를 갖추게 된 에어벌룬은 작가에게 여러 가지 면에서 유용한 작업 형식이 아닌가 싶다. 가볍기에 이동과 설치가 용이하며 팽창과
압축으로 가변적인 변형성은 물론이고 다기한 조형적 가능성을 지니고 있는 에어벌룬은 작가 고유의 작업 형식은 아니지만 모든 곳을 누비며 많은 이에게 행복한 삶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 작가적인 실천, 특히 에브리웨어 프로젝트와 무척이나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그러나 에브리웨어 프로젝트가 모든 곳을 자유롭게 이동하고 있으나 단순히 여행자의 시선으로 세상을 대하는 것만은 아니다. 낯선 도시, 환경 속에서 색다른 분위기를 전하기도 하지만 종종 번잡한 도시, 비좁고 답답한 건물 속에 몸을 구기며 끼어 있는 모습을 통해 제도의 틀에 꿰맞춰 살아야 하는 현대인의 각박한 현실을 비추기도 하고, 비루하고 남루한 폐허와도 같은 공간 속의 천진난만한 아이들과 함께하면서, 공간, 장소의 현실적인 맥락과 함께 안타깝지만 그럼에도 품을 수밖에 없는 삶의 희망의 논리를 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작가가 전하는 현실은 분명 안타까운 모순의 현실이지만 그렇다고 희망의 가능성까지 포기한 어두운 현실만은 아닌 듯싶다. 에어벌룬은 수축, 압축되기도 하지만 동시에 계속해서 팽창하면서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살아있는 듯, 촉감적인 면모가 도드라지는 작업이며 우리의 각박한 삶에 위로가 되고 치유가 되는 작업으로도 자리하기도 한다. 이러한 면모는 각별한 애정으로 함께 친근하게 놀 수 있는 아트 토이로서의 측면이기도 하고, 스트리트 아트로서 각박한 도시의 현실에 개입하여 공간을 변화시키고자 한 작업 특성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작가 역시 이러한 면모를 감추고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의 작업이 현실에 지친 많은 현대인을 위로하고 치유할 수 있는 작업으로 자리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 우리 모두의 삶에 기쁨이 되고 도움이 되며, 이바지할 수 있는 작품이고자 하는 것이다. 그렇기에 작가의 모든 곳, 모두를 위한 예술은 결국은 동시대 예술의 또 다른 중요한 가치이자 지향인 이른바 공공(公共)미술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몇몇 사람의 사적인 즐거움으로만 자리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의 삶과 함께 소통, 교감, 향유할 수 있는 공공의 의미로 작동하여 기쁨이 되는, 그렇게 세상의 모든 곳을 예술의 감성으로 변모시키는 미술 말이다. 무엇보다도 관행적이고 딱딱하지 않은 채 일상 가까이 친근한 모습으로 자리하여 쉽게 그 마음을 교감할 수 있기에 더욱 각별한 의미를 더하는, 또 다
른 의미의 공공(共供)미술로 우리 곁에 함께 있는 것만 같다.

모두를 위한 또 다른 의미의 공공(共供)미술

민병직
우리의 일상 가까이 친근하게 임지빈 작가의 작업이 자리한다. 그런 면에서 모두가 즐기고 쉽게 공감할 수 있는 ‘모두를 위한 예술(Art for Everyone)’은 작가 작업의 근본이자 지향성을 그대로 요약하는 개념이 아닐까 싶다. 그렇게 작가의 작업은 때로는 대중의 삶과 무관하게 심각하고 난해하여 접근하기 쉽지 않은 동시대 예술의 일련의 모습들과는 일정한 거리가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작가의 작업이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마냥 가벼운 의미만으로 자리하는것 같지는 않다. 우리 모두의 삶 속에서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예술을 지향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동시대 자본주의 사회문화의 무한 반복되는 꿈과 욕망은 물론이고 그 모순적인 면모와 갖가지 이율배반적인 모습 또한 담아내고 있으니 말이다. 작가의 대표적인 작업 형상이라 할 수 있는 베어브릭만 해도 귀엽고 친근한 모습, 희망 어린 메시지와 활력 있는 몸짓으로 행복하고 기쁜 삶의 모습을 전하고 있지만 동시에 무표정한 모습과 반복되는 동작 속에서 왠지 슬프고 외로울 수밖에 없는 우리 자신의 모습과 닮아 있는 것 같고 그렇게 지금 시대의 현실, 묵직한 삶의 이면을 떠올리게 하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작가 작업의 중요한 모티브이자 출발인 베어브릭은 모두가 친근하게 접하고 애완(愛玩)할 수 있는 아트 토이로서 친숙한 대상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현대 자본주의, 소비사회의 갖가지 모순적인 면모를 고스란히 담지하고 있는 산물이기도 하다. 명품으로 대변되는 외적인 화려함, 과잉 소비 욕망에 집착하는 현대사회의 아이콘으로도 기능하는 것이다. ‘너로 인해 나는 아프다(I’m in Pain Because of You)’ 시리즈에서 이러한 현대사회에 대한 작가의 문제의식을 살펴볼 수 있다. 작가는 이들 작업 속의 베어브릭을 슬레이브(Slave)라 칭하면서 소비 자본주의 사회에서 욕망의 노예일 수밖에 없는 현대인의 모순적인 현실을 형상화한다. 끊임없이 상품 소비 욕망을 유혹하는 지금 시대의 현실에 다름 아닌 타자 ‘너’로 인해 아플 수밖에 없는, 그렇게 부단한 욕망으로 상품 미학, 소비의 매력을 탐하지만 다시 그러한 욕망에 사로잡히고 마는 지극히 현실적인 우리 자신의 모습을 투영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게 작가의 작업은 현실과 동떨어진 막연한 희망과 기쁨의 논리만을 전하는 것이 아니라 힘겨운 삶의 현실 속에서 끊임없이 상처를 받고 소외되고 있는 현대인의 모순적인 삶의 풍경을 부단히 담아냄으로써 이들 비루한 삶 속에서 스스로의 작업이 현실감을 잃지 않는 또 다른 희망과 기쁨, 위로로 다가서야 함을 분명히 자각하고 있다. 이를 작가의 대표적인, 진행형의 작업이라 할 수 있는 ‘에브리웨어(EVERYWHERE)’ 프로젝트에서도 확인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각박한 현실이지만 세상의 모든 곳, 우리 모두의 삶에 작가 특유의 생생한 활력과 따뜻한 감성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 에브리웨어 프로젝트는 작가 작업의 중심적인 면모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작업이다. 이 프로젝트의 핵심은 그곳이 어떤 곳이든 우리의 평범한 현실의 장소를 감성적인 특별한 곳으로서 예술의 시공간으로 거듭나게 하는 데 있고 이를 가로지르는 작가적인 자유로움과 연동된 가변적인 이동과 변형성, 그 확장성에 있지 않나 싶다. 동시대 예술의 또 다른 지향이기도 한 고급과 저급, 순수예술과 대중문화, 공공과 민간 등의 숱한 경계를 자연스럽게 가로지르고 있다. 그런 면에서 여러 시행착오 끝에 지금의 형태를 갖추게 된 에어벌룬은 작가에게 여러 가지 면에서 유용한 작업 형식이 아닌가 싶다. 가볍기에 이동과 설치가 용이하며 팽창과
압축으로 가변적인 변형성은 물론이고 다기한 조형적 가능성을 지니고 있는 에어벌룬은 작가 고유의 작업 형식은 아니지만 모든 곳을 누비며 많은 이에게 행복한 삶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 작가적인 실천, 특히 에브리웨어 프로젝트와 무척이나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그러나 에브리웨어 프로젝트가 모든 곳을 자유롭게 이동하고 있으나 단순히 여행자의 시선으로 세상을 대하는 것만은 아니다. 낯선 도시, 환경 속에서 색다른 분위기를 전하기도 하지만 종종 번잡한 도시, 비좁고 답답한 건물 속에 몸을 구기며 끼어 있는 모습을 통해 제도의 틀에 꿰맞춰 살아야 하는 현대인의 각박한 현실을 비추기도 하고, 비루하고 남루한 폐허와도 같은 공간 속의 천진난만한 아이들과 함께하면서, 공간, 장소의 현실적인 맥락과 함께 안타깝지만 그럼에도 품을 수밖에 없는 삶의 희망의 논리를 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작가가 전하는 현실은 분명 안타까운 모순의 현실이지만 그렇다고 희망의 가능성까지 포기한 어두운 현실만은 아닌 듯싶다. 에어벌룬은 수축, 압축되기도 하지만 동시에 계속해서 팽창하면서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살아있는 듯, 촉감적인 면모가 도드라지는 작업이며 우리의 각박한 삶에 위로가 되고 치유가 되는 작업으로도 자리하기도 한다. 이러한 면모는 각별한 애정으로 함께 친근하게 놀 수 있는 아트 토이로서의 측면이기도 하고, 스트리트 아트로서 각박한 도시의 현실에 개입하여 공간을 변화시키고자 한 작업 특성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작가 역시 이러한 면모를 감추고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의 작업이 현실에 지친 많은 현대인을 위로하고 치유할 수 있는 작업으로 자리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 우리 모두의 삶에 기쁨이 되고 도움이 되며, 이바지할 수 있는 작품이고자 하는 것이다. 그렇기에 작가의 모든 곳, 모두를 위한 예술은 결국은 동시대 예술의 또 다른 중요한 가치이자 지향인 이른바 공공(公共)미술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 몇몇 사람의 사적인 즐거움으로만 자리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의 삶과 함께 소통, 교감, 향유할 수 있는 공공의 의미로 작동하여 기쁨이 되는, 그렇게 세상의 모든 곳을 예술의 감성으로 변모시키는 미술 말이다. 무엇보다도 관행적이고 딱딱하지 않은 채 일상 가까이 친근한 모습으로 자리하여 쉽게 그 마음을 교감할 수 있기에 더욱 각별한 의미를 더하는, 또 다
른 의미의 공공(共供)미술로 우리 곁에 함께 있는 것만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