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박

부분들

사박

이번 사박의 전시 제목은 대부분 2020년에 제작된 연작들로 이루어진 <부분들>이다. 이 제목이 가리키는 것처럼 작가는 다양한 크기의 캔버스에 일상 속에서 조우한 대상들, 장면들, 기억들을 빠르고 간결한 필치로 그려냈다. 주로 아크릴로 그려진 이 그림들은 매체의 특성에 걸맞게 색을 많이 섞지 않고 마르기 전에 단번에 마무리되어 있다. 따라서 녹색, 청색, 보라색이 강조된 팔레트를 생생하게 유지하면서 붓질을 잘 드러내는 회화적 의도를 느낄 수 있다.

사박의 작품들에서는 간혹 대상의 시선을 재현한 그림들을 볼 수 있다. <이중시선>, <흔들리는 개> 그리고 <초상-떠도는 이미지>가 이에 해당하는데, 여기서 대상의 모습은 사람인지 동물인지 구분이 되지 않을 정도로 윤곽이 왜곡되어 있거나 아예 제목에서 ‘흔들림’을 명시함으로써 시선이 명확하게 대상을 포착하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낸다. 아마도 그의 그림에서는 대상을 바라보고 있는 주체가 빠르게 지나가거나 혹은 흔들리고 있거나, 그것도 아니면 대상의 존재 자체가 지나치게 소소한 것이어서 주목을 끌지 못하기 때문일 것이다. 대상들은 마치 시선에 들지 못하다가 마지막 순간 포착된 것처럼, 흐릿한 잔상으로만 남은 것들이다.

도플러 효과(Doppler effect)에 의해 이 청색과 녹색, 보라색의 팔레트를 다가오는 존재의 색채로 읽을 수 있지 않을까? ‘멀어져 가는 대상들의 다가오는 빛’은 일상의 잊혀진 대상들을 다시 전면에 등장시키는 작가의 의도를 함축하는 표현일 수 있다. 그의 작품들에서는 <확대> 또는 <흐린 것> 등의 제목 또한 등장하는데, 이 역시 한 박자 늦게 포착한, 빠르게 지나가는 대상에 대한 주목을 가리킨다. 붓질의 속도가 소환하는 것은 시선의 속도, 시간의 한 박자 빠른 경과, 기억의 불분명함, 그리고 대상의 모호함에 대한 주목 등이다.

사박의 회화에 있어 ‘부분들’은 작가가 세계와 대면하는 과정 속에서 생략되거나 지나친 것들, 잊을 수밖에 없는 것들, 혹은 다 만나지 못한 것들이다. 이 필연적인 ‘놓침’과 ‘불발된 약속’들, 그리고 ‘일별’로만 지나쳤던 대상들에 대해 작가가 일기를 쓰듯이 애써 다시 찾아가거나 기억해내는 이 과정이 그의 작품세계를 구성하는 회화적 동인이라고 할 수 있다. <시든 꽃>은 그렇게 뒤늦게 바라본 어떤 것에 대한 작가의 감정을 드러내는 작품이다. 부분들의 합은 전체가 되지 못하겠지만, 부분들 사이의 빈 부분들은 세계의 보이지 않는 부분을 드러내는데 있어 탁월한 예시가 될 것이다.

예술감독 유진상

흔하게 널브러져 있고, 잔상으로 존재하는, 우연한 이미지 조각들.
나는 주변의 사소한 광경을 채집하고 그것에서 파생된 인상을 찰나의 감각으로 그려낸다.
평범한 이미지가 낯설게 느껴지는 순간을 가시화하는 과정으로써 부분적인 생략, 확대와 자름, 색의 변주, 형체의 뭉갬, 모호한 외곽 구분과 같은 표현을 사용하여 즉흥적이면서도 희미한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이와 동시에 소재를 산발적으로 풀어내는 것을 통해 화면을 단지 실재를 어렴풋이 유추할 수 있는 파편적인 시각 요소로 채우고, 작업의 대상을 애매한 회화적 지점에 가져다 놓으려 시도한다.

작가노트

사박
b.1989
개인전
2019 <가벼운 무리들>, 이목화랑, 서울
2018 <Sitting>, 이목화랑, 서울
2017 <Please Take a Seat>, 예술공간서:로, 서울
주요 단체전
2020 <팽팽팽-탈바가지의 역습>, 의외의조합, 서울
<행복의 뒷맛>, 아트스페이스 휴, 파주
2019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COEX, 서울
<인사살롱>, 갤러리미술세계, 서울
<화랑미술제>, COEX,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