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선

Long Journey For

유용선

유용선은 음식을 그린다. 그의 그림에는 다양한 음식과 차림이 등장하는데 피자, 핫도그, 감자튀김과 같은 인스턴트 식품들부터 값비싼 장신구, 명품 브랜드 백과 운동화의 모양으로 만든 케이크들, 그리고 고가의 자동차나 제품들의 상표들이 붙어있는 음료와 소스 병들, 심지어 수집품들로 보이는 장난감이나 손목시계들이 샐러드나 파이와 뒤섞여 있기도 하다. 이렇게 사물들이 과도할 정도로 음식 위에 장식되거나 올려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유용선의 그림은 생생하고 평면적인 색채들로 인해 마치 광고나 만화의 한 장면처럼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첫인상을 던져준다.

예컨대, 2019년 작 <In-Flight Service for First Class Passengers>는 장거리 노선의 1등석 승객을 위한 기내 서비스가 이루어지는 장면을 보여주는데, 실제로 객석에 앉아 있는 인물들은 바람을 넣어 사용하는 성인용 풍선인형들이거나 인체 근육 모형 같은 것들이다. 이들에게 제공되는 것들은 인터넷 성인 사이트의 라벨이 붙은 정체불명의 음료와 아이들이 가지고 놀만한 장난감들, 그리고 고가의 샴페인과 요리용 강판 같은 것들이다. 그리고 승객들의 좌석에는 명품 브랜드의 로고가 인쇄되어 있지만, 좌석의 간격은 이코노미 등급에도 못 미칠 만큼 비좁다.

이 전시의 제목인 <Long Journey For>는 욕망의 끝에 이르기 위해 이토록 끝이 보이지 않는 불편하고 부조리한 여행을 기꺼이 떠나온 이들에 대한 헌사처럼 읽힌다. 작가의 농담 섞인 워딩이 의미하는 바는 명백하다. 그것은 동시대를 사는 모든 사람들에게 동일하게 전달되는 짓궂은 유머인 셈이다.

굵은 윤곽선과 그 안을 채우는 평면적인 색채들로 인해 마치 일러스트 툴로 그린 듯한 스타일을 보여주는 유용선의 작품들은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작품과 같이 일반적인 호감을 불러일으키는 팝아트의 전형적인 예시처럼 보인다. 반면에 작가가 다루는 주제와 소재들은 매우 날카롭고 은유적인, ‘불편한장면들 속에 연출되어 있다. ‘신체혹은섭취와 같은 관념들과 밀접하게 연관된음식이라는 주제를 다루면서도 실제로 먹기 불편하거나 불가능한 사물들을 식탁에 올려놓거나 요리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그림들은 짓궂거나 공격적으로 느껴진다. 대부분의 소재들은 자본주의 사회가 제공하는 선망이나 동경의 대상이 되는, 실제로 사기 어려운 고가의 물건들이다.

2019년 작 <Wake Up Mr. NEDO>에서 벌거벗은 채 대각선으로 바닥에 누운 인물은 아예 패스추리들로 뒤덮여 음식과 구분이 안될 정도로 그려져 있다. 그의 손목과 손에는 고가의 시계와 반지들이 끼워져 있다. 이 동시대적 도상들은 결코 충족되지 않는 물질적 욕망과 그것을 음식으로 섭취해 신체 혹은 정체성과 뒤섞고 싶은 충동을 아이러니컬한 비유로 보여준다. 아름다운 아크릴릭 색채들의 명확한 구성과 배치가 만들어내는 관능적 현란함과 함께 마치 시니컬한 랩의 가사(verse)와도 같은 이 장면들은, 공명과 부조리의 아우라를 동시에 뿜어내면서 쾌락과 혐오의 이원적인 감정을 롤러코스터처럼 오가도록 한다.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이러한 회화적 태도를 분출하는 유용선의 강렬하고도 감각적인 시선이 아닐까 한다.

예술감독 유진상

세상은 매순간 내가 나였음을 증명해야 하는 순간들로 넘친다. 왜 나는, 매순간 나여야 했을까 라는 의문과 함께, 유용선이 준비해주는 요리, 그 요리를 위한 재료를 팔고있는 가게로 한번 가보는 거. 거기에 놓여있는, 우리의 욕망들이 어떻게 캐릭터라이즈 되는지, 그동안 내가 숨겨왔던 나의 그 욕망이 어떻게 드러날 수 있는지, 한번 볼까요. 아! 저 차! 내가 꼭 타고 싶었던 건데..

임대식 (아터테인 대표), <전지적 작가 레시피>

유용선
b. 1988
개인전
2021 <Welcome to 5 Stars Hotel>, 아터테인, 서울
2020 <캐릭터라이즈>, 아터테인, 서울
<유용선 개인전>, 삼척 정라항 그리고 작은 미술관, 삼척
2019 <Organic Ingredients> 아터테인, 서울
2018 <BRAND NEW MENU by NEDO>, 서촌 일일, 서울
<Mind-c**king>, 살롱 아터테인, 서울
2016 <POKER FACE>, 아터테인 스테이지, 서울
<PURE MIND>, 살롱 아터테인, 서울
주요 단체전
2021 <S가 시작될 때>, 아터테인, 서울
2020 <회화, 정신적 에너지의 귀환>, 아터테인, 서울
<예비 전속작가제 온라인 기획전시: 매니폴드>, 예술경영지원센터, 서울
<대구 아트페어>, 엑스코, 대구
<KIAF>, 코엑스, 서울
<Each&Together>, 요갤러리, 서울
2019 <세 개의 다른 시선>, 삼척 정라항 그리고 작은 미술관, 삼척
<Full of stars>, 요갤러리, 서울
<Total Support Nignt>, 토탈미술관, 서울
<CONTEMPORARY ART RUHR 아트페어>, 에센
<연희동 아트페어>, 아터테인, 서울
<한뼘 아트페어>, 요갤러리, 서울
<아트 부산>, 벡스코, 부산
<LA art show>, 로스엔젤레스
2018 <CONTEMPORARY ART RUHR Art Fair>, 에센
<SeMA Show>, 남서울미술관, 서울
<White Table Art Fair>, 부산시민회관, 부산
<평창 페인팅 올림피아드>, 평창
2017 <White Table Art Fair>, 블루스퀘어, 서울
<천변 아트페어>, 서울
<Hongkong Habour Art Fair> Marco Polo hotel, 홍콩
2016 <Spoon 아트페어>, 킨텍스, 고양
레지던시
2019-2020 정라항 그리고 작은 미술관 레지던시, 삼척

그림 ‘읽기’와 이야기 ‘보기’의 사이에 선 유용선의 그림
신보슬

그림은 보는 것인가, 읽는 것인가?
이 질문에 답한다면, 물론 시각예술의 한 장르인 ‘그림’은 보는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의 그림이 확실히 보는 것이 맞는가? 보기만 하면 되는가? 오늘날 현대미술은 ‘읽기’를 강요한다. 하나의 그림을 두고 세계적인 이슈를 논하기도 하고, 역사를 이야기하기도 한다. 거인 선배 예술가들의 어깨 위에 올라탄 난쟁이 후배 작가들은 그림을 그리는 것 말고도 담론이라는 중압감에 치여 오늘도 작업실에서 고민하고 있다.

물론, 담론도 중요하다. 하지만, 모든 예술가의 작품 활동이 담론에 치여야 할 필요는 없다. 위안을 주는 그림도 필요하고, 그저 아름다움 그 자체를 보여주고자 하는 그림도 필요하다. 이런 그림들이 복잡한 현대사회와 무관하며, 예술의 사회적 역할을 외면한다고 할 수 있을까? 그렇지 않다. 예술가가 세상에서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인간이라는 점에서, 예술은 어떻게든 세상과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현대미술은 예술가에게 많은 것을 요구한다. 창작 이외에도 할 일은 많다. 포트폴리오도 만들어야 하고, 작품을 설명하는 글도 써야 하며, 기금지원신청서도 써야 하며, 심사위원들 앞에서 작품에 대해 발표도 해야 한다. 예술가로 살아가는 것이 녹록지 않은 시절이다.

 

유용선의 그림은 보는 그림이다.
유용선의 그림을 처음 보았을 때, 그냥 보기만 해도 되는 그림이라 좋았다. 발랄한 색감, 맛있는 식재료와 음식들, 만화의 한 컷 같기도 하고, 편하게 시각적으로만 즐겨도 되는 팝아트 같기도 했다. 그림에 등장한 명품 로고나 패턴 타입을 보고 언뜻 동시대 소비사회를 비판하는 의미가 있는 것인가 하여 작가와 이야기를 나누었지만, 그런 고상하고 심각한 의도로 애써 그림을 포장하고 싶지 않은 것 같았다. 오히려 그는 특유의 수줍은 듯 웃으며 그런 심각한 이야기는 잘 모른다며 화제를 바꾸려고 하는 것 같았다. 그냥 그렸다는 대답 앞에서 그림에 칼을 대고 읽으려 하고, 난도질하려던 직업병에 멋쩍어졌다. 그랬다. 그의 그림은 그냥 보는 그림이었다.

 

유용선의 그림은 유용선이다.
유용선은 그림에 온전히 자신을 담는다. 음식과 요리를 좋아하는 자신을 그대로 투영하여 <Organic Ingredients>라는 전시에 식재료와 음식, 먹는 것에 관한 그림들을 보여주었다. 어느 날 아침 느지막하게 일어나서 전날 생각해 두었던 음식을 만들려고 냉장고를 열었는데 식재료가 상해 난감해졌을 때, 자신과 비슷한 상황에서 재치있게 뒤뜰에서 채소들을 가져오던 제이미 올리버를 떠올렸다고 시작하는 그의 작업 노트를 보았다. 그가 요리하는 즐거움을 이야기하며 연희동의 〈사러가 마트〉를 좋아한다고 고백하는 작업 노트에는 어떤 이념, 미술사, 예술이 없다. 오히려 늦은 오후 동네 골목을 어슬렁거리는 동네 형 같은 모습이 보인다. 그래서 그의 그림은 어렵지 않고 친근하다. 운동화를 좋아해서 나이키 운동화를 그린다. 샤넬, 에르메스, 구찌 같은 명품 로고와 패턴을 그림에서 적극적으로 사용하지만, 이는 현대사회의 소비주의를 비판하기 위함이 아니다. 그저 작가인 유용선의 관심사이고 자신에게 가까운 것이기에 사용하는 것이다. 누군가를 그의 작품을 소비사회에 대한 비판, 물질주의, 과잉의 시대로 읽을지도 모르겠다. 비록 작가의 의도가 그렇지 않았다 하더라도 작품이 완성되어 작가의 손을 떠난 후에는 다양한 해석의 맥락에 놓일 수도 있으니, 굳이 그런 비평을 부정할 필요는 없을 테지만 이 글에서는 작가의 의도를 좀 더 충실히 따라가려고 한다. 그런 점에서 유용선의 그림은 유용선이다. 유용선의 자화상이다. 1988년 서울올림픽 때 태어나 ‘예술’이 아닌 ‘애니메이션’으로 그림과 친해지며 자랐고, 아직도 권총과 자동차를 좋아하고 나이키와 명품 브랜드에 관심이 많은, 맛있는 것과 요리를 좋아하는 그런 작가의 자화상이다.

 

유용선의 그림은 이야기를 볼 수도 있는 그림이다.
유용선의 그림은 ‘보는’ 그림이지만, 읽을 수도 있는 그림이다. 그렇다고 그림에 그려진 이미지들의 숨은 의미와 도상적 연결, 미술사적 해석이나 현대사회와의 연결을 읽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이미지들의 연결이 만들어 내는 이야기를 읽을 수도 있는 그림이다. 작가가 그림이 담고 있는 이야기를 명확하게 설명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읽기라는 행위가 필수적이지는 않지만, 이야기를 읽어보려 한다면 감상이 훨씬 더 즐거워진다.

최근 개인전 《Welcome to 5 Stars Hotel》에서 유용선은 훨씬 적극적으로 이야기 구조를 가져왔다. 전시 제목이자 작품에 등장하는 ‘Welcome to 5 Stars Hotel’이라는 네온 간판으로 시작하는 이 전시는 마치 한 편의 추리소설이나 수사물을 보는 느낌이다. <5 Stars Hotel View Map>은 전시의 시작이자 이야기의 출발이다. ‘5 Stars Hotel’이라는 이름의 모텔은 로드무비에서 흔히 볼법한 모습이다. 네온 간판에는 총이 그려져 있고, 3층 컨테이너 방은 폐쇄되었다. 2층 난간에 걸린 침구에는 혈흔이 있고 바닥에는 어떤 사건이 발생했음을 암시하는 표시가 되어 있다. 호텔 입구를 따라 시선을 옮기니 호랑이 한 마리가 유유히 걸어 나온다. 전시장의 다른 작품들은 <5 Stars Hotel View Map>에서 파생된 에피소드들이다. 롤스로이스 자동차를 훔쳐 도망가던 주인공은 ‘Welcome to 5 Stars Hotel’ 간판을 보고, 그 호텔로 들어가기로 한다(<Welcome to 5 Stars Hotel>). 이 호텔에는 스위트룸 고객들에게 수석 셰프가 직접 방문하여 사연을 듣고 요리를 추천하는 서비스가 있다. 총상을 입은 채 도망가는 남자는 우선 가장 좋은 방을 달라고 하여 스위트룸에 체크인한다. 리셉션에는 초콜릿으로 만든 스위트룸 키와 작가의 분신처럼 따라다니는 ‘blue thoughts’가 마치 현장 목격이라도 하듯이 두 눈을 동그랗게 뜨고 쳐다보고 있다. (<Still Life with Suit Room Key and ID>), 주방은 호떡집에 불난 듯 정신이 없고(<5 Stars Restaurant Kitchen>), 루이뷔통 카트 위에 샌드위치와 돔 페리뇽 샴페인이 놓여 문 앞에 대기 중이다 (<Please Do Not Disturb>).

전시장의 그림은 이렇게 따로 또 같이 이야기 구조와 연결되어 있다. 그래서 그림만 보는 것도 즐겁고 흥미로운 경험이지만, 각각의 그림을 통해서 이야기를 상상하거나 유용선의 이야기를 추리해보려 시도하는 것도 유용선의 그림에서만 할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이다.

그림 ‘읽기’와 이야기 ‘보기’의 사이에 선 유용선의 그림
신보슬

그림은 보는 것인가, 읽는 것인가?
이 질문에 답한다면, 물론 시각예술의 한 장르인 ‘그림’은 보는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의 그림이 확실히 보는 것이 맞는가? 보기만 하면 되는가? 오늘날 현대미술은 ‘읽기’를 강요한다. 하나의 그림을 두고 세계적인 이슈를 논하기도 하고, 역사를 이야기하기도 한다. 거인 선배 예술가들의 어깨 위에 올라탄 난쟁이 후배 작가들은 그림을 그리는 것 말고도 담론이라는 중압감에 치여 오늘도 작업실에서 고민하고 있다.

물론, 담론도 중요하다. 하지만, 모든 예술가의 작품 활동이 담론에 치여야 할 필요는 없다. 위안을 주는 그림도 필요하고, 그저 아름다움 그 자체를 보여주고자 하는 그림도 필요하다. 이런 그림들이 복잡한 현대사회와 무관하며, 예술의 사회적 역할을 외면한다고 할 수 있을까? 그렇지 않다. 예술가가 세상에서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인간이라는 점에서, 예술은 어떻게든 세상과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현대미술은 예술가에게 많은 것을 요구한다. 창작 이외에도 할 일은 많다. 포트폴리오도 만들어야 하고, 작품을 설명하는 글도 써야 하며, 기금지원신청서도 써야 하며, 심사위원들 앞에서 작품에 대해 발표도 해야 한다. 예술가로 살아가는 것이 녹록지 않은 시절이다.

 

유용선의 그림은 보는 그림이다.
유용선의 그림을 처음 보았을 때, 그냥 보기만 해도 되는 그림이라 좋았다. 발랄한 색감, 맛있는 식재료와 음식들, 만화의 한 컷 같기도 하고, 편하게 시각적으로만 즐겨도 되는 팝아트 같기도 했다. 그림에 등장한 명품 로고나 패턴 타입을 보고 언뜻 동시대 소비사회를 비판하는 의미가 있는 것인가 하여 작가와 이야기를 나누었지만, 그런 고상하고 심각한 의도로 애써 그림을 포장하고 싶지 않은 것 같았다. 오히려 그는 특유의 수줍은 듯 웃으며 그런 심각한 이야기는 잘 모른다며 화제를 바꾸려고 하는 것 같았다. 그냥 그렸다는 대답 앞에서 그림에 칼을 대고 읽으려 하고, 난도질하려던 직업병에 멋쩍어졌다. 그랬다. 그의 그림은 그냥 보는 그림이었다.

 

유용선의 그림은 유용선이다.
유용선은 그림에 온전히 자신을 담는다. 음식과 요리를 좋아하는 자신을 그대로 투영하여 <Organic Ingredients>라는 전시에 식재료와 음식, 먹는 것에 관한 그림들을 보여주었다. 어느 날 아침 느지막하게 일어나서 전날 생각해 두었던 음식을 만들려고 냉장고를 열었는데 식재료가 상해 난감해졌을 때, 자신과 비슷한 상황에서 재치있게 뒤뜰에서 채소들을 가져오던 제이미 올리버를 떠올렸다고 시작하는 그의 작업 노트를 보았다. 그가 요리하는 즐거움을 이야기하며 연희동의 〈사러가 마트〉를 좋아한다고 고백하는 작업 노트에는 어떤 이념, 미술사, 예술이 없다. 오히려 늦은 오후 동네 골목을 어슬렁거리는 동네 형 같은 모습이 보인다. 그래서 그의 그림은 어렵지 않고 친근하다. 운동화를 좋아해서 나이키 운동화를 그린다. 샤넬, 에르메스, 구찌 같은 명품 로고와 패턴을 그림에서 적극적으로 사용하지만, 이는 현대사회의 소비주의를 비판하기 위함이 아니다. 그저 작가인 유용선의 관심사이고 자신에게 가까운 것이기에 사용하는 것이다. 누군가를 그의 작품을 소비사회에 대한 비판, 물질주의, 과잉의 시대로 읽을지도 모르겠다. 비록 작가의 의도가 그렇지 않았다 하더라도 작품이 완성되어 작가의 손을 떠난 후에는 다양한 해석의 맥락에 놓일 수도 있으니, 굳이 그런 비평을 부정할 필요는 없을 테지만 이 글에서는 작가의 의도를 좀 더 충실히 따라가려고 한다. 그런 점에서 유용선의 그림은 유용선이다. 유용선의 자화상이다. 1988년 서울올림픽 때 태어나 ‘예술’이 아닌 ‘애니메이션’으로 그림과 친해지며 자랐고, 아직도 권총과 자동차를 좋아하고 나이키와 명품 브랜드에 관심이 많은, 맛있는 것과 요리를 좋아하는 그런 작가의 자화상이다.

 

유용선의 그림은 이야기를 볼 수도 있는 그림이다.
유용선의 그림은 ‘보는’ 그림이지만, 읽을 수도 있는 그림이다. 그렇다고 그림에 그려진 이미지들의 숨은 의미와 도상적 연결, 미술사적 해석이나 현대사회와의 연결을 읽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이미지들의 연결이 만들어 내는 이야기를 읽을 수도 있는 그림이다. 작가가 그림이 담고 있는 이야기를 명확하게 설명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읽기라는 행위가 필수적이지는 않지만, 이야기를 읽어보려 한다면 감상이 훨씬 더 즐거워진다.

최근 개인전 《Welcome to 5 Stars Hotel》에서 유용선은 훨씬 적극적으로 이야기 구조를 가져왔다. 전시 제목이자 작품에 등장하는 ‘Welcome to 5 Stars Hotel’이라는 네온 간판으로 시작하는 이 전시는 마치 한 편의 추리소설이나 수사물을 보는 느낌이다. <5 Stars Hotel View Map>은 전시의 시작이자 이야기의 출발이다. ‘5 Stars Hotel’이라는 이름의 모텔은 로드무비에서 흔히 볼법한 모습이다. 네온 간판에는 총이 그려져 있고, 3층 컨테이너 방은 폐쇄되었다. 2층 난간에 걸린 침구에는 혈흔이 있고 바닥에는 어떤 사건이 발생했음을 암시하는 표시가 되어 있다. 호텔 입구를 따라 시선을 옮기니 호랑이 한 마리가 유유히 걸어 나온다. 전시장의 다른 작품들은 <5 Stars Hotel View Map>에서 파생된 에피소드들이다. 롤스로이스 자동차를 훔쳐 도망가던 주인공은 ‘Welcome to 5 Stars Hotel’ 간판을 보고, 그 호텔로 들어가기로 한다(<Welcome to 5 Stars Hotel>). 이 호텔에는 스위트룸 고객들에게 수석 셰프가 직접 방문하여 사연을 듣고 요리를 추천하는 서비스가 있다. 총상을 입은 채 도망가는 남자는 우선 가장 좋은 방을 달라고 하여 스위트룸에 체크인한다. 리셉션에는 초콜릿으로 만든 스위트룸 키와 작가의 분신처럼 따라다니는 ‘blue thoughts’가 마치 현장 목격이라도 하듯이 두 눈을 동그랗게 뜨고 쳐다보고 있다. (<Still Life with Suit Room Key and ID>), 주방은 호떡집에 불난 듯 정신이 없고(<5 Stars Restaurant Kitchen>), 루이뷔통 카트 위에 샌드위치와 돔 페리뇽 샴페인이 놓여 문 앞에 대기 중이다 (<Please Do Not Disturb>).

전시장의 그림은 이렇게 따로 또 같이 이야기 구조와 연결되어 있다. 그래서 그림만 보는 것도 즐겁고 흥미로운 경험이지만, 각각의 그림을 통해서 이야기를 상상하거나 유용선의 이야기를 추리해보려 시도하는 것도 유용선의 그림에서만 할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이다.